우리 사이

뒤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미지 설명
연재상태완결

제목우리 사이

유카
출판사도서출판 쉼표
응원4,714정가: 100원
추운 겨울 골방엔 누구나 그렇듯 따듯한 손길이 찾아오길 마련이었다.
생각의 끝에 다다를 즘, 큼직한 그의 손이 효원의 정수리를 따듯하게 쓰다듬었다.
“서울에 돌아온 걸 환영해.”
하지만 얼마 가지 않아, 사적인 자리가 아닌 공적인 자리에서 그를 다시 마주한 건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은 회사 식당에서였다.
“우리 월급 주는 사람 그리고 그의 친구들.”
직상 상사의 목소리에 고개를 돌려 예민한 얼굴을 발견했다. 그때의 다정함이라고는 눈 씻고 찾아보지 못할 냉정함과 절제된 표정으로 우연히 효원과 눈이 마주친 신주호였다.
그와 마주칠수록 하루가 온통 실수투성이였다.
“부사장님.”
“네?”
그가 장난스럽게 고개를 갸웃거리며 대답했다. 얼굴에 세상 피곤함은 다 끌어안고서 말이다.
“헷갈리게 하시면 안 돼요.”
“뭐를요.”
초콜릿을 팍 움켜쥐고 회의실 문고리를 잡아당기려던 순간이었다.
“싫은데.”
각이 잘 잡힌 슈트를 입고 사무적인 온도와 동네 오빠의 온도를 자유롭게 넘나드는 것에 대해 온전히 휘둘려 그런 것뿐이라고 여겼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