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TTO 공감

뒤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미지 설명
연재상태완결

제목DITTO 공감

출판사
응원18정가: -
리조트의 사계를 담는 동안 장기투숙하기로 예약된 ‘하늘 달 별 바람’ 펜션.
그런데 젠장 맞을 조우라니!
알고 보니 펜션 사장은 선우난우의 찬란했던 과거를 익히 아는 중학교 동창생, 목선균.
반가워 어쩔 줄 모르는 그와 전혀 반갑지 않은 그녀. 손님이라곤 달랑 그녀뿐인 펜션에서 그들의 동거 아닌 동거가 시작되었다. 그리고 몇 달 후…….

- 아무리 요즘 세상이 만나고 헤어지는 게 쉬운 세상이라지만 사람 인연이라는 건 귀한 거야. 그러니 매사 행동 조심해 달라고 당부할게요.

두 사람만 있다고 젊은 혈기 이기지 못해 일 치르지 말라는 당부를 돌린 말이라는 것을 모르지 않았다. 물론 그에게는 매우 애석하고 잔인한 당부였지만,

어쩔 수 없지 않은가. 매일같이 쌓이는 사리로 구슬치기를 하든, 비즈 자수를 놓든 참고 또 참는 수밖에.
“그럼 내가 유혹해도 안 넘어올 거야?”
“안 넘어가. 나 어머님한테 예쁨 받는 사위 되고 싶어.”
잔뜩 경계를 세우고 대꾸하는 그의 모습이 그녀를 자극했을까, 순식간에 난우가 선균의 위로 올라앉았다. 허벅지 중간까지밖에 오지 않는 펑퍼짐한 티셔

츠 하나만 달랑 입은 난우의 감촉에 선균은 차라리 눈을 질끈 감아 버렸다. 그런 선균이 우스워 쿡쿡, 웃은 난우가 살며시 손끝으로 선균의 꼭 감긴 눈가

를 쓰다듬더니 귓가에 입술을 내려 속삭였다.

“난우한테 당했다고 해. 넌 오늘밤 끝까지 반항했지만 나한테 당한 거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