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족 영애의 방구석 라이프

뒤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미지 설명
연재상태완결

제목귀족 영애의 방구석 라이프

출판사우신출판사
응원137정가: 100원
잘되면 한우 좀 먹어 보자며
친구의 소설에 신나게 훈수를 두던 난, 알지 못했다.
그 소설 속 캐릭터로 눈을 뜨게 될 줄이야.

그래도 괜찮았다.
여주인공의 친구인 아델린 메이스프릴은 그야말로 조연,
적당히 주인공들의 사이를 연결해 주며
멀찍이서 그들의 행복을 빌어 주기만 하면 되었다.
뭐, 부유한 백작 영애이니 적당히 놀고먹으면서 살아도 되고.

하지만! 그녀가 예쁘고, 쿨하고, 활달한 캐릭터라는 게 문제였다.
아싸에 건어물녀, 모태솔로이기까지 한 나에게 쏟아지는 관심이라니!

게다가, 소설 설정은 왜 내가 아는 거랑 다른 건데?
“역시 내가 전하와 가까워지는 꼴을 보고 싶지 않아서 그러는 거 아니야?”
알고 보니 여주인공은 여리긴커녕 질투 대마왕이었고,
“아델린, 그대도 오늘 아주 예뻐.”
여주인공을 짝사랑해야 하는 기사단장은 내게 들이대고 있었다!
저기요? 저 조용히, 존재감 없이 편하게 살고 싶거든요?

‘아, 침대에 그냥 누워 있고 싶다.’

방에만 틀어박혀 있고픈 아싸 영애의 방구석 라이프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