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일 아침 지하철에서 모르는 여자가 말을 건다

뒤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무료/선오픈 표기연재상태완결

제목매일 아침 지하철에서 모르는 여자가 말을 건다

출판사이봄
응원4,995정가: -
‘누군가가 죽어도 상관없다. 회사에 가지 않아도 될 이유만 생길 수 있다면...’
출근길 지하철 플랫폼에 서서 끝없이 이어질 것 같은 어두운 터널을 바라보며 27살 직장인 아케미는 생각했다.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