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계약 남편

뒤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이미지 설명
연재상태완결

제목수상한 계약 남편

출판사이지콘텐츠
응원500정가: 100원
전직 검사, 현직 사설탐정인 윤빈희.
의뢰를 받고 목표 대상을 따라다니던 중, 웬 남자와 더럽게 얽혀 버렸다.

“휴대폰 내놔. 내 사진 찍었잖아.”
“내가 당신 사진을 왜 찍어요?”

그저 그런 해프닝으로 끝날 줄 알았던 미친놈과의 실랑이는
‘식품 회사 요리쿡 대표 이사’라는 한태주의 유명세로 인해 스캔들로 번진다.

<한태주 사장, 결혼 초읽기>

무시하고 넘어가기엔 파장이 너무 컸고,
지라시를 잠재우기 위해서는 그와 진짜로 결혼하는 수밖에 없었다.

“결혼합시다. 우리가 결혼하면 모든 게 해결됩니다.”

그래, 까짓것 계약일 뿐인데 뭐.
그렇게 소 닭 보듯 살기로 계약서까지 작성했건만.

“나랑 한 이불 속에서 자겠다는 거예요?”
“무슨 문제 있습니까.”
“불은 왜 꺼요!”

이놈의 소가 자꾸만 닭장 앞을 알짱거리네?
콱 쪼아 버릴까 보다!

수상하게 다가오는 계약 남편의 진심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