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된 취향

뒤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연재상태완결

제목못된 취향

클람
출판사이지콘텐츠
응원5,357정가: 100원
“굴복이 자연스러워지면 그게 짐승이에요.”

결코 재회하고 싶지 않은 상대였다.
10년 전, 절대로 지워지지 않을
그날의 치부를 들켜 버린 남자 따위.

“그날 밤, 나만 기억하는 거야?”

하지만 언제나 그렇듯 하늘은 그녀의 편이 아니었다.
그 못된 취향의 남자를,
이렇게 직장 상사로 마주치게 할 만큼.

“안 잡아먹을게.”

무르익은 수컷의 얼굴로 그가 속삭였다.
다디단 목소리에 소이는 황급히 입을 틀어막고 말았다.
마치 작은 짐승을 노리는 듯한 그의 눈에 소이는 숨이 멎는 것 같았다.
0